(대전/사쿠라포인트) 소제동 철도청

대동강 벚꽃길

소제동 기찻길 마을 골목길 투어


소제동-대동천-사쿠라길
소제동 대동천 벚꽃길

소제동은 대전역 뒷편에 위치한 마을로 1920년 소제호를 매립하여 형성된 마을이다.

철로주택 주변에는 현대식 건물이 밀집해 있어 복고풍 골목길 여행의 성지이자 대전 젊은이들의 여가공간으로 각광받고 있다.

소제동은 재개발 지역이니 모던한 골목 분위기를 제대로 느끼고 싶다면 빨리 오세요.

소제동-사쿠라소제동-사쿠라
4월 4일 방문 / 4월 11일 방문

저는 작년 4월 4일과 4월 11일에 소제동에 갔는데 4일은 벚꽃이 덜 피었고 11일은 벚꽃이 졌습니다.

만개했을 때 제 시간에 방문하지 못한 아쉬움이 여전하지만 그래도 너무 아름다우니 잘 살펴보자.

4일에는 벚꽃이 흰색에 가깝고, 11일에 가면 분홍색으로 물들어 화려한 벚꽃이 만개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올해는 벚꽃 시즌이 일찍 왔다고 합니다.

또한 꽃을 잡을 수 없기 때문에 조금 긴장됩니다.

이 글에서는 작년 벚꽃 시즌에 소제동을 방문했을 때 두 장의 사진을 올리겠습니다.


소제동-사쿠라
피는 벚꽃

첫 번째는 작년 4월 4일의 모습입니다.

벚꽃이 만발하는 계절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관광객들이 벚꽃을 바라보며 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대동강 방향으로 뻗은 가지에 꽃이 피면 아주 장관이겠습니다.

벚꽃이 많이 피지 않았기 때문에 그날은 대동천을 따라 걷지 않고 수지동 골목길을 걸었습니다.


라운지X
라운지X

소제동에는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맛집과 카페가 많다.

오래된 철도 건물을 활용한 독특한 공간입니다.

온천 하우스 - 외관핫 스프링 하우스 - 미식가
온천 집

온천집에서 식사를 했는데 기름기가 좀 많았지만 마당에 녹지가 있고 분위기가 좋습니다.


관사촌커피
관사촌커피 외관

이날 만개한 벚꽃나무 앞에 위치한 카페, 식후 관사촌커피를 찾았다.


관사촌커피 - 내부
관사마을커피 창가자리

다른 손님은 이미 벚꽃이 보이는 창가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관사촌 커피숍 내부 전경

우리는 내부에서 커피를 마셨고, 희미한 조명에 놓인 독특한 테이블이 있었습니다.

커피 맛이 좋다.

소지마켓종합지부 창조마을
철도박물관 재생공간

소제동에는 옛 철로주택을 활용한 재생공간이 있었는데 이날 모두 문을 닫았다.

지금 보니 소제시장은 현재 문을 닫은 상태다.


소제동 - 골목
소제동 골목을 따라 걷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소제동 골목길 입니다.

만화 속 꼬마공룡 둘리네 집이 구지동굴에 등장했던 골목이다.

이곳이 여름에 더 아름답다는 걸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어요. 날씨가 좋을 때 대전역을 이용하는 대전 관광객들에게 소제동 골목길 투어를 꼭 추천하고 싶다.

목련주황색 - 메인
매그놀리아/오렌지 도어

골목길을 걷다보면 꽃이 만발한 목련나무도 볼 수 있고, 알록달록 예쁜 대문을 구경하는 것도 흥미롭다.



소제동-사쿠라
소제동 벚꽃길

작년 4월 11일 사진입니다.

아침에 갔는데 벚꽃이 져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정말 아름답고 관광객도 적고 아주 조용합니다.


소제동굴-벚꽃-철교
이름 없는 철교

이 철교는 이름은 없지만 유명한 사진 명소입니다.

다리 위에서 손을 흔드는 포즈를 취하면 마치 애니메이션 속 한 장면 같다.

대동천을 따라 걸어가면 찾기 어렵지 않으나 ‘소제교’ 근처에 있으니 지도에서 ‘아트포아트 카페’ 위치를 보시면 쉽게 찾으실 수 있습니다.


람보
사쿠라 레스토랑 블루 부코

대동강변 카페블루부코에서 커피를 마셨습니다.

야외석도 마련되어 있어 벚꽃을 감상하며 잠시 쉬어가기 좋은 곳입니다.

작년에 마신 커피는 평균 맛이었습니다.

사쿠라 엔딩민들레
사쿠라 엔딩

올해는 만개할 때 가서 작년의 아쉬움을 싹 쓸어버려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