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프 호칭 뭐라고 불러야 되지?

와이프 호칭 뭐라고 불러야 되지?

다만 가족과 함께 생활하면 가족을 부르는 호칭은 그렇게 어렵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엄마와 아빠, 남동생, 오빠, 오빠, 언니 등 확연히 떨어지는 호칭들이 있고 이런 호칭들은

헷갈리지 않아서 어렵지 않게 사용할 수 있지만 결혼하는 순간 어려워질 수밖에 없어요.

그동안 사용하지 않았던 호칭이 생겨서 어떻게 부르면 좋을지 몰라서 실수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오늘은 부인의 호칭에 대해 알려드릴 테니 틀리지 않도록 해 주십시오.

남편의 입장에서 아내의 호칭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서 남편과 아내의 기준으로 호칭을 살펴보겠습니다.

일단 남편을 기준으로 하면 형의 아내 어렵지 않게 알 수 있을 것 같은데 형수님이라고 부릅니다.

언니의 남편이라면 매형이라고 부르고, 동생의 아내는 부인, 여동생의 남편은 매형이라고 합니다.

남편이 사랑하는 장인을 부를 때 부르는 호칭은 “처형”이라고 부릅니다.

아내의 오빠라면 오빠, 아내의 남동생은 처남, 아내의 여동생은 처남이라고 부르면 됩니다.

아내 입장에서 장인어른의 호칭을 어떻게 부르는지 봤는데 이제는 아내 입장에서 한번 봐야겠죠?

시아버지를 부를 때는 시아버지라고 부르고 시아버지는 형이라고 부르죠.

시누이는 시누이, 시누이 남편은 아주보님이라고 부르고 시동생은 도련님이라고 부릅니다.

도련님의 부인은 동서라고 부르고, 시누이라면 시누이입니다만, 아가씨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남편의 여동생 즉, 딸의 남편은 처제 남편이지만 부를 때는 주로 아줌마라고 부릅니다.

처가와 시댁에 각각 남편과 처 입장에서 어떻게 호칭을 불러야 하는지에 대해 배웠습니다.

처가와 시댁의 호칭에 대해서도 간단히 살펴보겠으니 참고해 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

남편이 장인어른을 부를 때는 장인어른, 장모, 아버지, 어머니라고 불러주세요.

아내가 시부모님을 부를 때는 장인, 장모, 아버지, 어머니 이렇게 부르면 돼요.

굳이 장인어른, 장인어른이라고 부르기보다는 친근하고 편하게 아버지, 어머니로 통일을 했으면 좋겠죠?

많은 사람들이 알고는 있지만 결혼하지 않은 미혼분들 입장에서는 조금 헷갈릴 수도 있고

어렵게 느끼는 것이 호칭을 어떻게 부르느냐 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잘못 부르면 기분이 나빠질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 자주 만나야 할 사이이기 때문에 어떻게 부를지에 대해서

잘 알아둬서 제대로 부를 수 있게 하는 게 제일 좋은 방법일 것 같은데

그렇기 때문에 앞으로 틀리지 않도록 호칭법을 기억해 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