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다리조림 만드는 법 매콤달콤하고 맛있게

코다리찜 만드는 법 코다리찜 만드는 법 명태조림

비린내가 약한 알갱이라기보다는 생선 요리는 잘 안 하는 편이에요.코다리만은 예외~ 항상 냉동실에 넣어뒀다가 생선 먹고 싶은 날에는 꺼내서 끓여 먹기도 한대요.~~

손질만 조금 더 신경 쓰면 더 깔끔하게 즐길 수 있지만 우선 지느러미는 모두 제거합니다.
배 안쪽에 남아 있는 검은 막과 함께 뼈 사이에 굳어 있는 피까지 깨끗이 긁어내고 식초나 굵은 소금에 잠시 재워 조리하면 비린내가 전혀 없고 탱탱한 식감으로 더욱 맛있게 완성됩니다.
입안에 풍기는 맛있는 양념장과 함께 잘 깨지지 않도록 더욱 맛있게 만드는 꿀팁까지 바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

코다리 3마리(900g) 무 250g 파 2대(50g) 양파 1개(170g) 풋고추 1개 홍고추 1개 식용유 4Ts 참기름 1Ts

  • 양념장 * 진간장 4Ts 참치액 또는 액젓 2Ts 고춧가루 3Ts 맛술 2Ts 물엿 4Ts 설탕 1/2Ts 생강파우더 적당량 후추 적당량 참기름 1+1Ts 쌀뜨물 또는 물 2컵(400ml) 참깨 적당량
  • * 절임용* 굵은소금 1Ts 식초 1Ts

우선 코다리 손질부터 해볼게요.해동부지느러미는 가위로 모두 잘라냅니다.

배 안쪽을 보시면 남아 있는 검은 막과 굳어 있는 피가 보입니다.
이게 비린내와 쓴맛의 주범이거든요.

브러쉬나 손톱으로 긁어서 깨끗이 제거해주세요

흐르는 물에 2, 3회 정도 씻은 후 1큰술과 식초 1큰술을 넣고 살짝 버무려 5분 정도 재웁니다.
비린내도 잡아주고 더 탱탱할 것 같아요.

가볍게 헹구고 체에 걸러 물기를 빼주세요.

무는 1cm정도 두께로 썰어서

양파는 굵게 채썰고 대파는 반으로 나눠 4cm 정도의 길이로 청양홍고추는 어슷썰어 준비합니다.

진간장 4큰술, 참치액(또는 액젓) 2큰술, 고춧가루 3큰술, 요리술 2큰술, 설탕 4큰술, 생강가루 2큰술, 생강가루 적당량 참기름 1큰술과 쌀뜨물 2컵을 넣고 잘 섞어 양념장을 만듭니다.

tip. 쌀뜨물을 사용하면 비린내를 제거할 뿐만 아니라 더욱 진하게 완성됩니다.

뜨거운 냄비와 팬에 식용유 4큰술과 참기름 1큰술씩을 뿌린 후

코다리를 올려 겉만 살짝 익도록 중센 불에 굽습니다.
다른 그릇에 잠시 놔둘게요.과정을 거치면 조리 중에 잘 깨지지 않고 쫄깃한 식감도 되살아납니다.

구워진 육수 위에 그냥 무를 깔아요.

잘 담그도록 양념장의 일부를 붓습니다.

겹치지 않게 구운 코다리를 올린 후

남은 양념장을 골고루 덮어줍니다.

양파를 올리고 센불에 삶아서 부글부글 끓으면

중불로 불을 약하게 하고 뚜껑을 덮고 10분 더 끓입니다.
이때 바닥이 탈 수 있으니 가끔 냄비를 들고 가볍게 흔들면서 삶아주세요.

대파를 넣고 중센 불에 불을 붙이고 5분 정도 뚜껑을 더 열어 삶습니다.

양념장이 잘 스며들게 한번씩 뿌리면서 삶으시면 좋구요, 바닥이 타지 않게 냄비를 들고 하늘거리는 것도 잊지 마세요!! 맛보고 부족한 맛은 간장으로 만든 후

불에서 내리고 요청 홍고추 올리고 참기름도 한 숟가락 뿌리고.

뚜껑을 덮고 5분 정도 쪄서 마무리합니다.

깨갈이~~무랑 같이 보륨 듬뿍 넣어봤어요.전처리를 잘해서 그런지 흐트러짐 없이 아주 잘 완성되었습니다.

비린내가 전혀 없고 매콤달콤한 짠맛의 양겸, 스윽~ 잘 탱글탱글한 코다리 고기 발라먹는 맛도

부드럽고 달콤하게 익은 무와 함께 먹는 것도 최고!! 조림국에 밥까지 섞어 든든하게 비운 알콩네입니다.
~~

항상 칭찬받는 레시피니까 꼭 한번 만들어보세요.~전문점 대신 집에서 계속 만들게 된다고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