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링이 대단했던 춘천 맛집 추천해주세요.

최근에 나는 친구들과 함께 춘천 식당에서 추천하는 곳에 저녁을 먹으러 갔다.
제대로 숙성된 고기는 풍미가 풍부했고 드라이에이징 방식으로 양질의 음식을 먹었다.

내가 방문한 큰 한우는 한림대학교에서 차로 4분 만에 도착했다.
별채는 깔끔하게 세워져 있어 눈길을 끌었고 접근성도 뛰어나다.

건물 규모가 눈에 띄었고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22시까지였다.
넓은 주차장이 있어서 바로 주차했어요.

그리고 고기 전문점이라서 미리 예약할 수 있었어요.다양한 모임과 행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이었다.

주차 공간은 꽤 넓고 넓었다.
그곳은 한 번에 많은 차를 수용할 수 있는 곳이었다.

당신은 안으로 들어와서 계단이나 엘리베이터를 타고 안으로 들어갑니다.
드라이 에이징으로 고기를 만들고 있다는 사실이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안으로 들어오시면 친절한 직원이 자리로 안내해 드릴 것입니다.
벽에 걸린 연예인의 사인이 눈에 띄고 멀리서 찾아오는 춘천 추천 맛집이었다.

안으로 들어오시면 방이니까 각자 식사를 할 수 있을 것 같아요.미리 인원수대로 예약하고 방문했더니 거기에 맞는 방으로 안내해주었다.

좌석도 넓고 환기시설도 훌륭했다.
전체적으로 환기가 잘 돼서 여러모로 체계적으로 느껴졌다.

이날 먹을 고기는 진공포장 없이 공기가 순환되는 저온저장고에서 50일간 자연 숙성된다.
그만큼 육즙이 많을 터라 숯불이 빨리 들어오기를 기다려 먹기도 전에 궁금증을 더했다.

메뉴판을 보니 기본 등심(5만6000원), 척플랩테일(4만원), 육회까지 맛있었다.

가운데로 올라오는 숯불을 보니 순식간에 밥상이 따뜻해졌다.
좋은 숯을 써서 숯이 날아가지 않고 따뜻함을 느꼈다.

또한, 일회용품을 주는 것은 좋은 센스였다.
그것은 많은 사람들이 공유하는 것이 아니라 일회용이어서 더 깨끗했다.

준비한 간을 오일 소스에 찍어 먹으며 쫄깃한 맛을 즐겼다.
전체적으로 광택이 잘려 탐스러웠고, 짠맛이 두 배로 느껴졌다.

반면 산처럼 쌓인 육회는 가운데에 노른자가 있었다.
깔끔하게 차려진 무는 싱싱했고 큰 그릇이 나왔다.

나는 젓가락으로 노른자를 깨서 잘 섞었다.
육회는 얼지 않아 쫄깃쫄깃해서 춘천 식당에서 추천하는 별미였다.

이어 손바닥만한 안심이 등장했다.
대리석은 어둡고 탐스러웠고 밝은 분홍색이 멋졌다.

두께도 제법 두꺼워 요리 전부터 기대감이 더해졌다.
모두 생동감 넘치고 먹음직스러워 자기도 모르게 눈길을 끌었다.

숯불이 밑에서 올라오고 있었고, 전체적인 열기가 상당했다.
또한 두꺼운 고기의 상태도 좋았고 양도 다소 많았다.

기다렸다는 듯이 숯불에 구워 먹자 맛있는 냄새가 풍겨왔다.
진실은 그것이 꽤 두껍고 양이 많으며 육즙이 많다는 것이었다.

한 입 크기로 썰어보니 씹는 재미가 있었다.
그것은 쫄깃쫄깃하고 끈적했고, 그 위에 마늘이 얹혀 있었다.

그리고 위에 야채가 많이 있어서 신선했다.
고춧가루는 양념이 잘 되어 있어 더욱 깔끔하고 구성이 잘 짜여져 있었다.

무엇보다 춘천식당 추천에서 먹은 치마살은 예술이었다.
그것은 네모난 모양으로 잘려졌고 안심보다 어두운 색을 띠고 있었다.

나는 그릴 위에 조각을 올려놓고 그것을 요리했다.
겉은 갈색, 속은 밝은 분홍색으로 타지 않게 먹는 것이 가장 좋다.

그것은 강한 숯불에 구워져서 품질이 좋았다.
꽤 두꺼운 고기가 어떻게 그렇게 맛이 없었는지 기대 이상이었다.

씹을 때마다 느꼈던 육즙의 탄력이 최고였다.
촉촉한 냄새가 배가되어 쌈장이나 소금소스와도 잘 어울렸다.

특히 그 위에 마늘을 올리면 매운맛이 두 배로 느껴졌다.
기름에 잘 맞아서 계속 만졌어요.

게다가, 내가 주문한 비빔냉면은 소스가 스며들어서 맛있었다.
빨간 소스가 가득해서 매울 줄 알았는데 맵지 않아서 내 입맛에 잘 맞았다.

국수가 너무 쫄깃쫄깃해서 고기와 함께 먹으니 금상첨화였다.
춘천에 있는 추천 식당인데 새콤달콤한 맛이 가득해서 완벽했어요.

대형 한우에서 나온 한우

135 빅하우스 한우매장 번호 : 033-241-3944 / 주소 : 강원도 춘천시 운교동 188-4 / 영업시간 : 10:00 ~ 22:00